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제 사실 기고도 없고(;;) 고정으로 쓰는 꼭지는 여기 하나인데요.

컨셉은 '신간을 읽고 미스터리 장르를 탐구하자'입니다.

1년 넘게 썼기 때문에 저도 혼란이 와서;; 아카이브 성격으로 남겨둡니다.


1. <모방살의> 미스터리 소설의 트릭 http://ch.yes24.com/Article/View/29497

2. <산산이 부서진 남자> 스릴러란 무엇인가?  http://ch.yes24.com/Article/View/29605

3. <백조의 침묵>과 한국 추리소설 http://ch.yes24.com/Article/View/29857

4. 'S&M 시리즈와 일본 미스터리의 새로운 지점 http://ch.yes24.com/Article/View/30147

5. <리틀 페이스>와 현대 영국 미스터리 http://ch.yes24.com/Article/View/30294

6. <기억나지 않음, 형사>와 중국어권 장르소설 http://ch.yes24.com/Article/View/30508

7. <코카인 블루스>와 여성 탐정 http://ch.yes24.com/Article/View/30738

8. <일곱 가지 이야기>와 상냥한 미스터리들 http://ch.yes24.com/Article/View/30941

9. <천사들의 탐정>과 세상의 미스터리는 두 종류로 나뉜다 http://ch.yes24.com/Article/View/31168

10. <해무도>와 호러 미스터리 http://ch.yes24.com/Article/View/31383

11. <도서관의 살인>과 엘러리 퀸의 후예 http://ch.yes24.com/Article/View/31620

12. <죽여 마땅한 사람들>과 죽어 마땅한 배우자들 http://ch.yes24.com/Article/View/31855

13. <아리아드네의 탄환>과 의사 출신 작가들 http://ch.yes24.com/Article/View/32026

14. <하마무라 나기사의 계산노트>와 라이트노벨 미스터리 http://ch.yes24.com/Article/View/32236

15. <여왕국의 성> 이 시대에 본격 미스터리를 쓰고 읽는다는 것 http://ch.yes24.com/Article/View/32420?Ccode=000_008_002

16. <사이드 트랙>과 북유럽 범죄소설 http://ch.yes24.com/Article/View/32722

17. <기린의 날개>와 히가시노 게이고 http://ch.yes24.com/Article/View/32943

18. <다크 사이드>와 미스터리 속 과학기술  http://ch.yes24.com/Article/View/33183

19. <프리즘>과 퀴즈의 정답 http://ch.yes24.com/Article/View/33446

20. <미스터 하이든>과 도서 미스터리 http://ch.yes24.com/Article/View/33585

  • 사파 2016.11.18 09:03

    추리소설=미스터리(총칭)>미스터리, 스릴러’

    2번에서 스릴러의 정의 잘 읽었습니다. (스릴러물도 읽으시는군요 ^^)
    전 그냥 미스터리가 총칭이고 추리소설과 스릴러를 그 하부 장르라 생각하는데...
    미스터리가 총칭과 서브 장르의 두 개념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하니 헷갈리네요 ^^
    추리소설은 과거에 벌어진 일, 스릴러는 앞으로 벌어질 일, 추리소설은 액션이 거의 없고, 스릴러는 액션이 많고...

    이렇게 해석해도 될까요?
    그리고 서스펜스와 스릴러의 차이는 뭔가요?

  • decca 2016.11.18 09:30
    기본적인 구분자이긴 한데, 재단한 듯 나뉘지는 않습니다. 서브 장르는 내용 상의 구분뿐 아니라 유통 방법의 문제도 결부돼 있기 때문입니다. 서스펜스는 스릴러와 달리 하나의 서브장르로 불리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서스펜스는 이야기 구조 상의 특성으로... 말씀하시는 추리소설에도 서스펜스가 있을 수 있겠죠. 그리고 저 스릴러 많이 읽습니다..;
  • 사파 2016.11.18 10:28

    음...무 자르듯이 딱 구분하기가 쉽지 않네요.

    "미스터리의 영웅은 탐정이지만, 스릴러의 영웅은 사건에 휘말리는 희생자이다."
    멋진 말이네요. 답변 감사합니다 ^^

  • 애매모호 2016.11.20 19:49
    예전에는 스릴러 서스펜스 구분햇는데 어느순간 모든추리소설이스릴러로포장되더니 이젠 미스터리 스릴러 서스펜스 스파이구분이없어지고 스릴러로통합되는것같음 서스펜스는 배경이좁은 우리동네 회사 조그만시를벗어나지못하는것이고 요즘나오는하우스추리물이여기에속한다고생각함 스릴러는큰도시 국가 해외를배경으로쓴책 하여튼배경이넓음 ???
  • 사파 2016.11.21 00:52
    하우스(집)같이 배경이 좁으면 서스펜스, 도시같이 넓은 배경이면 스릴러...충분히 일리있는 분석이네요.
    서스펜스는 공포감, 긴장감에 좀 더 무게를 싣는 반면 스릴러는 액션과 미스터리에 치중하지 않나~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
  • 에가미 2017.11.07 15:37
    대단히 흥미롭습니다
?

Free Board

자유롭게 글들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6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미스터리 진행 일정; decca 2016.12.29 1048
» 채널예스에 기고(?)하는 고정 미스터리 칼럼. (완결) 6 decca 2016.11.18 1792
공지 2014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decca 2014.12.29 3552
공지 이곳은 '자유 게시판'입니다. decca 2013.04.17 9714
3783 2018년 이 미스터리가 대단해 (해외) decca 2017.12.12 122
3782 2018 본격미스터리 베스트 10 2 decca 2017.12.11 139
3781 주간문예춘추 2017 미스터리 베스트 10 (해외편) 1 decca 2017.12.11 94
3780 주간문예춘추 2017 미스터리 베스트 10 (국내편) 1 decca 2017.12.11 88
3779 2018년 이 미스터리가 대단해 (국내) 1 decca 2017.12.11 80
3778 추리 소설 속 요리 1 maettugi 2017.12.11 58
3777 '악마는 법정에 서지 않는다'가 라디오 드라마로 나옵니다. 터펜스 2017.12.07 78
3776 [11월 미스터리 독서 모임] 경과 보고.. decca 2017.12.01 70
3775 미스터리가 읽고 싶다! 2018년판 구름이 2017.11.25 218
3774 [자체 칼럼; 미스터리 기초반] 두 번째 글 decca 2017.11.24 55
3773 [자체 칼럼 연재 시작;] 미스터리 기초반 2 decca 2017.11.23 169
3772 2018년 MWA 그랜드마스터 2 decca 2017.11.21 110
3771 데이비드 발다치의 메모리맨 시리즈로 알아본 영어권 스릴러 현지화의 사례; 6 file decca 2017.11.15 173
3770 [11월 미스터리 독서 모임] 참여자 조사 중입니다. decca 2017.10.31 158
3769 물만두님의 블로그 글 검색 사이트이에요 3 zextor 2017.10.30 465
3768 '맹인탐정 맥스 캐러도스 #2' 출간됐습니다.. file decca 2017.10.27 107
3767 [2017_10 미스터리 독서 모임] 경과 보고 decca 2017.10.27 113
3766 2017 CWA Dagger 수상자들 file decca 2017.10.27 69
3765 심심해서 엑셀로 그려본 미스터리 역사 흐름?;; 2 file decca 2017.10.26 109
3764 맥스 캐러도스 두 번째 이야기.. 2 file decca 2017.10.24 1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0 Next
/ 190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