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당] 8월 25일까지

by decca posted Aug 16,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악당_책입체(웹용).jpg

█  이벤트 내용 : 미스터리 소설 속의 탐정들은 종종 영상으로 만들어지곤 합니다.  <악당> 속 사에키 슈이치는 후지 TV드라마에서 타키자와 히데아키가 분해 연기했는데요. 영상화된 소설 속 탐정 중 가장 잘 어울리는 이는 누구라고 생각하세요? 자유롭게 답변을 달아주신 분 중 5분을 추천해 <악당>을 보내 드립니다 


█ 이벤트 기간 : 오늘~ 2016년 8월 25일까지

 

█ 당첨자 발표 : 2016년 8월 25일 이후

 

█ 책 발송 : 8월 25일 이후 당첨자 선정 후 해당 출판사에서 발송

 

█ 작품 소개


사랑하는 이들을 죽인 범인을 용서할 근거를 찾을 수 있을까?

사회파 추리의 강자 야쿠마루 가쿠가 선보이는 또 하나의 기념비적 작품


소년 범죄 문제를 다룬 에도가와 란포상 수상작 『천사의 나이프』 이래, 꾸준히 사회성 짙은 작품을 발표해 온 야쿠마루 가쿠의 연작 단편집 『악당』이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범죄 전과자 추적 조사를 하는 탐정사무소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일곱 개의 사건들이 흥미롭게 전개되는 한편, 에피소드 전체에 걸쳐 전직 경찰이었던 탐정의 비극적인 개인사가 펼쳐지면서 장편소설을 읽는 듯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아들을 살해당한 노부부에서부터, 범죄를 저지른 동생 때문에 떳떳하지 못한 삶을 산 누나, 과거에 변호했던 흉악범이 갱생했는지 궁금해하는 변호사 등 현실에서 일어날 법한 사연들 속에 녹아 있는 피해자 유족의 치유되지 않는 상처와 애수, 가해자의 복잡한 심리와 주변인물의 고뇌를 통해 독자는 ‘악당’이란 어떤 존재인가라는 질문과 맞닥뜨리게 된다. 『천사의 나이프』, 『허몽』, 『어둠 아래』와 같은 저자의 초기 걸작에 이어 발표된 이 작품은 “작가로서 제2부의 막을 열었다”,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딛은 기념비적 작품”이라고 평가받으며, 2012년 후지테레비에서 인기 스타 다키자와 히데아키 주연의 드라마로 방영되어 호평을 얻기도 하였다.


‘복수는 옳은 일인가’라는 풀리지 않는 난제에 도전하는 미스터리


모종의 사건으로 경찰직을 그만둔 사에키 슈이치가 현재 근무하는 호프 탐정사무소에 한 노부부가 찾아온다. 부부는 11년 전 아들을 살해하고 소년원에 들어간 사카가미라는 남자가 사회 복귀 후 어디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조사해 달라고 한다. 더불어 그를 용서해야 할 근거가 있는지 알아봐 달라는 의뢰에 사에키는 탐탁지 않아 하지만 소장인 고구레의 강요로 마지못해 사카가미의 행적을 뒤쫓고 자신이 내린 결론을 부부에게 전달한다. 사실 범죄 피해자 유족이기도 한 사에키는 제각기 다른 사연을 품고 사무소를 찾아오는 의뢰인들을 대면할수록 오랫동안 맺혀 있던 응어리를 풀기 위해 굳은 결심을 하게 되는데…….


『악당』의 주인공 사에키 슈이치는 열다섯 살 생일에 잔혹한 범죄로 누나를 잃었다. 범인들은 체포되지만, 가족을 잃은 충격과 상실감은 이후 사에키의 인생에 짙은 그림자를 드리운다. 탐정사무소를 찾아오는 의뢰인들 역시 그와 마찬가지로 과거에 일어났던 범죄의 영향에서 해방되지 못하고 고통을 겪으며 복수, 용서, 관망 등의 선택지에서 무언가를 택하게 된다. 누나를 죽인 범인들이 사회에 복귀한 모습을 보고 복수의 결의를 다진 사에키는 결국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몰아치는 이야기는, 희망은 삶을 지탱해 주는 인간관계에 달려 있는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을 결말에서 제시하며 긴 여운을 남긴다.


■목차

프롤로그 7

제1장 악당 14

제2장 복수 49

제3장 유품 82

제4장 맹목 112

제5장 통곡 148

제6장 귀향 188

제7장 임종 223

에필로그 286


■지은이

야쿠마루 가쿠(薬丸岳)

1969년 효고 현 아카시 시 출생. 어린 시절부터 영화를 좋아했으며 고교 졸업 후 배우가 되기 위해 극단에 들어가지만 반년 만에 그만둔다. 그 후 시나리오를 배우기 시작하여 일본 각본가 연맹의 교육 과정을 거친 후 스토리 작가로서 만화잡지 《올맨》의 공모전에서 가작으로 입선하지만, 이 길에 대해서도 한계를 느끼기 시작한다. 그런 때에 제47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한 다카노 가즈아키의 『13계단』에 충격을 받고 본격적으로 소설가를 지망하기 시작하여 각고의 노력 끝에 소년 범죄를 테마로 한 『천사의 나이프』로 제5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며 데뷔한다. 그 외 대표작으로는 『어둠 아래』, 『허몽』, 『하드 럭』, 『악당』 등이 있으며 최근에는 『A가 아닌 너와』란 작품으로 제37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 신인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