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는 나의 것] 11월 21일

by decca posted Nov 11,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복수는 나의 것(입체표지).png

█  이벤트 내용 :  글로 재구성한 범죄의 기록이 어떻게 마무리됐는지 궁금합니다. 어떤 결을 지닌 작품이라도 상관없으니 추천하고픈 범죄 영화를 한 편 소개해주세요. 덧글로 참여해주신 분 중 5분을 선정해 <복수는 나의 것>을 보내 드립니다.


*이벤트 정족수 : 이벤트 마감일까지 10인 이상 덧글 참여가 없을 경우, 이벤트는 진행되지 않습니다.


█ 이벤트 기간 : 오늘~ 2016년 11월 21일까지

 

█ 당첨자 발표 : 2016년 11월 21일 이후

 

█ 책 발송 : 11월 21일 이후 당첨자 선정 후 해당 출판사에서 발송

 

█ 작품 소개


74회 나오키상 수상작이자,

이마무라 쇼헤이의 걸작 영화 <복수는 나의 것>의 원작소설

 

74회 나오키상을 수상한 이 장편소설은 냉혹하고 치밀한 사건 전개와 하드보일드한 묘사로 일본판 <인 콜드 블러드>(트루먼 카포티)로 불리며 일본 문단에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작가는 일본에서 실제로 벌어졌던 연쇄살인 사건을 모티브로 삼아, 당시로서는 보기 드문 흉악범이자 지능범이었던 살인범의 잔혹한 행동과 무자비한 심리를 대단히 사실적으로 묘사했다. 또한 살인과 도주 행각의 시간적 동선을 넘어, 탐문 수사 과정에서 드러나는 숱한 관련 인물들의 생생한 증언을 다큐멘터리 방식으로 구성함으로써 이전과는 전혀 다른 범죄소설의 유형을 창조했다.(마치 일본판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는 듯한 착각!)


주인공 에노키즈 이와오가 일본열도를 종단하며 78일간 벌인 살인과 도주 행각은 도쿄 올림픽(1964)을 한 해 앞둔 일본 사회를 송두리째 뒤흔든다. 그를 체포하기 위해 경찰 12만 명이 동원되었는데, 이는 일본 범죄 사상 최대 규모의 수사 작전이었다.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잔혹하고 무자비한 방식으로 살인과 사기 행각을 벌이는 에노키즈는 한편으로는 공포스러운 살인마의 비정함을 보여주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턱없는 허세를 부리며 자포자기한 양 제멋대로 행동하는 유아적 인간이었다.


읽는 내내 이자는 왜 이렇게 잔혹하고 악랄하며, 작가는 왜 이런 자를 끝없이 추적한 걸까?”라는 의문이 들 만큼, 신의 자비도 인간의 측은함도 찾을 수 없는 서늘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하지만 이 어찌할 수 없는 악인의 행보와 심리에 대해 작가는 내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친히 원수를 갚지 말고 하나님의 진노하심에 맡기라 기록되었으되 원수 갚는 것이 내게 있으니 내가 갚으리라고 주께서 말씀하시니라.”(로마서 1219)라는 성경 구절을 인용하며 복수는 나의 것이라는 다의적인 제목을 붙임으로써, 악과 악행을 저지르는 악인에 대한 단죄를 내리지 않고 독자들에게 이야기를 던져놓는다. 이에 대해 어쩌면 또 다른 성경 구절로 그 답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아버지, 저들을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들이 하는 것을 알지 못하나이다.”(누가복음 2334)

 

우리에게 이 소설 제목이 익숙한 것은 사실상 박찬욱 감독의 영화 <복수는 나의 것>(2002) 때문인데, 박찬욱은 평소 자신에게 큰 영향을 주었던 이마무라 쇼헤이(今村昌平)의 영화 <복수는 나의 것>(1979)에 대한 오마주로 같은 제목의 영화를 만든 것이었다.(물론 두 영화의 시나리오는 전혀 다르다.) 이마무라의 영화는 박찬욱 감독뿐 아니라 봉준호 감독 등 숱한 한국의 영화인들이 영감을 받았다고 천명해온 작품으로서 사키 류조의 이 장편소설 복수는 나의 것이 영화의 원작소설이다.


줄거리

 주인공인 에노키즈 이와오는 담배 배급 수송차의 거액을 탈취하기 위해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도피 행각을 시작한다. 별명이 센이치(千一)’로 천 번 말을 하면 그중에 한 번밖에 사실이 없다고 할 만큼 타고난 거짓말쟁이에다 사기꾼이기도 한 에노키즈는 도주하면서 머무는 곳마다 온갖 사건을 저지른다. 연쇄살인범 에노키즈는 78일간 일본 전역을 오가며 살인과 사기 행각을 벌였는데, 그를 잡기 위해 일본경찰 12만 명이 동원되었고 이는 일본 범죄 사상 최대 규모의 수사 작전이었다. 때마침 범죄가 벌어진 1963년은 도쿄 올림픽개최를 한 해 앞둔 때였다. 대내외적으로 이 사건을 수치스럽게 여긴 경찰의 초조함은 극에 달했다. 하지만 78일간의 도주 끝에, 그를 체포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기묘하게도 10세 소녀의 신고였는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