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파이 살인 사건] 8월 16일까지

by decca posted Aug 0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됨_맥파이살인사건_앞표지_웹.jpg


█  앤서니 호로비츠의 신작이 출간됐습니다. 두툼하고 예쁩니다. 이 작품은 고전 추리소설 스타일이 녹아든 작품인데요. 셜록 홈즈 패스티시를 썼던 앤서니 호로비츠의 개성이 잘 반영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자 그럼 간단한 이벤트입니다. 여러분들이 좋아하시는 고전 추리소설 작품은 무엇인가요? '고전'에 대한 특별한 제한은 없으니 편하게 답변 달아주시면 됩니다. 덧글을 달아주신 분들 중 5분을 추첨하여 <맥파이 살인 사건>을 보내 드립니다.


*이벤트 정족수 : 이벤트 마감일까지 10인 이상 덧글 참여가 없을 경우, 이벤트는 진행되지 않습니다.


█ 이벤트 기간 : 오늘~ 2018년 8월 16일까지

 

█ 당첨자 발표 : 2018년 8월 16일 이후

 

█ 책 발송 : 8월 16일 이후 당첨자 선정 후 해당 출판사에서 발송

 

█ 작품 소개  


영국 최고의 인기 작가 앤서니 호로비츠의

고전 탐정 소설 황금시대의 재현!

 

뉴욕 타임스, 선데이 타임스와 아마존의 베스트셀러 리스트를 석권한 영국 작가 앤서니 호로비츠의 맥파이 살인 사건이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영미권에서만 30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미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폴란드 등 10여 개국에서 출간 또는 출간을 앞두고 있다. 미스터리와 서스펜스의 대가(大家)로 소설, 시나리오, 드라마, 아동·청소년 문학 등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독자층을 확보한 호로비츠의 작품들은 전 세계 30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고 BBCITV 텔레비전 시리즈로 제작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 그루셤 그레인지2006년 랭커셔 올해의 아동 도서상을 받았으며 <앨릭스 라이더 시리즈> 가운데 세 번째 작품인 스켈레톤 키2003년 햄프셔 도서상을 받았다. 대표작 <앨릭스 라이더 시리즈>는 전 세계에서 19백만 부 이상 판매되었다. 2014년 문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영 제국 4등 훈장을 수훈했다.

2016년 출간된 맥파이 살인 사건은 고전 탐정 소설의 황금시대를 재현한 추리 소설이다. 같은 해 뉴욕 타임스, 선데이 타임스및 아마존 베스트셀러로 독자들의 열광을 불러일으키고 워싱턴 포스트, 에스콰이어, NPR 선정 <올해 최고의 책>으로 꼽혔으며 데일리 메일<올해 최고의 범죄 소설>에 선정됐다.

셜록 홈즈: 실크 하우스의 비밀, 셜록 홈즈: 모리어티의 죽음, 미스터 메르세데스, 베어타운등을 번역한 바 있는 이은선 역자는 중후하면서도 세련된 앤서니 호로비츠의 문체를 한국어로 세심하게 옮겼다.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추리 소설가의 수상한 죽음.

사설탐정으로 변신한 편집자가 밝혀낸,

미완의 원고에 감춰진 진실!

 

고전 탐정 소설의 수법을 계승하면서도 전형을 탈피한 맥파이 살인 사건은 외화(外話)와 내화(內話)로 구성된 액자 소설이다. 20176월 게재된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앤서니 호로비츠는 추리 소설을 완성하는 데 있어, 탐정 캐릭터를 창조하는 것 외에 다른 무언가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강하게 했다고 전했다. 집필에 들어가기 전, 5개월에 걸친 구상 작업이 있었다. 그 결과, 이야기 속에 이야기가 삽입된 액자 소설 두 개의 이야기는 긴밀하게 연결된다 이 탄생했고 그 어느 추리 작가도 이전에 시도하지 못한 바를 자신이 성공적으로 이뤄 내 매우 기쁘게 여긴다고 소감을 밝혔다.

1950년대와 현대 영국을 배경으로 각각의 시공간은 멀찌감치 떨어져 있으나 인물들 사이의 역학 관계는 읽기도, 이해하기도 쉽다. 서로 다른 이야기 속에서 개개의 인물들은 동일한 역할을 수행한다. 한마디로 요약해, 등장인물들은 작품 내에서 두 개의 연결된 정체성을 갖는다. 클로버리프 북스의 편집자인 수전 라일랜드는 인기 추리 소설가인 앨런 콘웨이의 담당 편집자로 콘웨이의 신작 <맥파이 살인 사건> 초고를 전달받는다. 이로써 수전이 읽어 내려가는 <맥파이 살인 사건>이 작품의 내화를 구성한다. 별고 없는 조용한 마을 색스비온에이번에서 대저택 파이 홀의 가정부 메리 블래키스턴의 장례식이 치러진다. 추도식을 맡은 목사, 음흉한 앤티크 숍 주인, 고인과 갈등을 겪은 아들, 시신을 발견한 관리인 등 등장인물들의 미심쩍은 행동과 죽음을 둘러싼 소문들이 밀도 있게 다뤄진다. 이후 파이 홀의 주인인 매그너스 파이마저 기이한 죽음을 맞는다. 소식을 접한 탐정 아티쿠스 퓐트는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한다. 용의선상에 놓인 인물은 여럿이나 결정적인 대목에 이르러 소설은 중단되고 만다. 수전은 원고의 결말이 누락됐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출판사 대표인 찰스 클로버에게 곧장 연락을 취한다. 그러나 찰스와 연락이 닿지 않는 새, 앨런 콘웨이가 사망했다는 충격적인 뉴스를 전해 듣는다. 사라진 원고의 행방을 좇아 편집자에서 탐정으로 변신한 수전은 앨런 콘웨이의 죽음과 관련 있는 인물들을 직접 찾아 나선다. 그녀가 사건의 외부자에서 내부자로 깊숙이 진입하게 되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전개된다.

 

미궁에 빠진 살인 사건,

비밀을 품은 수많은 용의자들 가운데

범인은 단 한 명!

 

현실을 매우 세밀하게 그린 디테일이 주는 재미 역시 상당하다. 현대 출판업계의 사정과 현대성 그 자체인 소품들, 1950년대 영국의 어느 조용한 마을의 일상은 한데 섞일 법하지 않은 것이지만 앤서니 호로비츠는 탁월한 변주로서 시공간을 교차시키며 놀라운 조화를 끌어냈다. 현실 세계를 그대로 영사한 듯한 묘사는 분위기에 생동감을 더한다. 일상에서 흔히 보는 사물의 재발견, 인간 심리에 관한 날카로운 분석, 악의가 담긴 조작 없이 단순히 객관적으로 기술되고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보기 좋게 격하하는 엄숙주의의 삶. 이 작품의 묘미는 그런 데에 있다.

애거서 크리스티와 에르퀼 푸아로, 아서 코넌 도일과 셜록 홈스, 이언 플레밍과 제임스 본드, A. A. 밀른과 곰돌이 푸 작가와 캐릭터의 애증 관계에 대한 깊은 공감에서 비롯된 진술은 독자로 하여금 작품의 외연을 바라볼 수 있게 한다. 앤서니 호로비츠는 작가의 이상(理想)과 현실 사이의 괴리는 작품이 작가로부터 분리되어 하나의 생명성을 획득하고 스스로 나아가는 데에서 기인한다는 점을 짚는다. 민감한 주제를 유머러스하게 풀어나가는 것이야말로 미덕으로 꼽을 만하다. 맥파이 살인 사건에는 글쓰기의 고충에 대한 작가의 고백이 스며 있으며, 일견 화려하고 완벽해 보이기만 하는 생의 이면을 슬그머니 내보인다.

심심찮게 발견되는 애거서 크리스티에 대한 오마주는 추리 소설의 오랜 팬들이라면 반가워할 부분이다. 잇따른 의문의 죽음, 현학적인 탐정, 어수룩한 조수와 오지랖 넓은 참견꾼, 특이한 목사 등이 그러하다. 실존 인물로서 애거서 크리스티의 손자이자 ACL 이사장인 매튜 프리처드가 작품에 등장하기도 한다. 앤서니 호로비츠는 아서 코넌 도일 재단에서 처음 출간한 공식 셜록 홈스의 작가답게 탐정 소설의 전통적인 수법을 누구보다도 잘 다루며 이를 기반으로 기존의 것과 전혀 다른 방식의, 결이 풍부한 추리 소설을 완성해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