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마민족 정복설, 이명행

by decca posted Dec 26,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k072532279_1.jpg


작품 소개


대한민국 스토리DNA 17권. 이명행 장편소설. 강남의 한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잔혹한 테러가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희생자는 새벽일을 나선, 늙은 환경미화원이다. 실제 타깃은 미국의 외교관이었다. 테러리스트들이 노린 것은, 한국의 반도체에 덤핑 판정을 내리기 위해 실무 방한한 미 상무부 통상위원회의 책임자. 그러나 붙잡힌 테러리스트는 한국의 반도체산업과는 무관한 말레이시아인이다.

사건은 초반부터 미궁에 빠진다. 경찰에 이어 국가 정보기관이 개입한다. 수사와 소설이 일제히, 뜻밖의 곳으로 방향을 튼다. 일본의 극우 보수 단체가 결성한 것으로 의심되는 범(凡) 아시아 조직 ‘황색인해방연합단’이 등장하고, 손목에 새 문신을 한 사내가 모종의 음모를 꾀하다 피살된다.

작가의 정교한 구성은, 한.미.일이 한데 엮인 국제정치와 동아시아 고대사를 껴안으면서, 보기 드문 지적 미스터리, 고도로 계산된 추리물을 만들어낸다. 강대국들의 파워 게임과 음모에 취약한 언론과 학계의 이면도 가감 없이 노출된다. 그 과정에서 등장하는 광개토대왕비, 임나일본부설, 대륙 기마민족에 관한 충격적인 이설(異說), 그리고 부활을 꿈꾸는 일본의 검은 속내…. 소설이 시대를 뛰어넘는 통찰이 되는 것은 그 지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