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913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다소 긴 기간 동안 이뤄진 이벤트가 드디어 마무리됐습니다. 


먼저 참여해주시고 성원 보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2017년 출간된 미스터리 작품 중 여러분들이 선정한 리스트를 발표 드리게 돼 참으로 기쁩니다.


올해도 이벤트 당첨자가 탄생했습니다. 

영광스러운 당첨자는 '스티븐 퀸' 님으로 1, 2, 3위를 모두 추천하셨습니다~

스티븐 퀸 님께는 주로 이용하시는 온라인 서점 계정으로 5만 원 상품권을 발송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하우미 회원 정보에 기입된 메일 계정으로 메일 드리겠습니다~


* 아래 글은 출처만 표시해주시면 얼마든지 퍼가도 좋습니다.


하우미스터리(howmystery.com) 선정 2017년 올해의 추리소설


집계 기간 : 2018년 1월 3일 - 2월 19일

참여 덧글 수 : 49

유효 덧글 수 : 45

중복 포함 추천 권 수 : 135권

중복 제거 추천 권 수 : 43권

추천 방식 : 1인 3권 추천

코멘트 보기 : http://www.howmystery.com/notice/263700


1위 20


<세 개의 관>, 존 딕슨 카, 엘릭시르


895464029x_1.jpg


2003년 세 개의 고디바 초콜릿으로 첫 선을 보였던 (동판의 표지....) 전설의 작품 '세 개의 관'이 2017년 새로운 번역으로 다시 소개됐습니다. 그리고 당연히 1위를 차지했네요. 1935년에 발표된 이 작품은 '밀실'이라는 주제를 파고든 존 딕슨 카의 대표작이며, 아직까지도 밀실 미스터리 중 최고로 손꼽히는 작품입니다. 기드온 펠 박사의 '밀실 강의'만으로도 읽을 가치가 충분합니다.  축하드립니다. 선생님. 언젠가 더 많은 작품이 출간되길 기대할게요.


2위 17


<애거사 크리스티 완전 공략>, 시모쓰키 아오이, 한겨레출판


k402531092_1.jpg


애거사 크리스티의 전 작품을 분석했다. 하지만 스포일러는 없다. 애거사 크리스티를 잘 몰랐던 저자가 여사의 작품을 이해하는 과정이라고도 볼 수 있겠네요. 저자와 같은 이유를 가진 사람이라면 반드시 소장해야 할 작품이겠죠. 또 여사를 좋아하는 이라면 말할 것도 없고요. 출간 전에 이 원서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저로서는 번역가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네요. 하우미 회원이시기도 한데요. 구름이 선생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3위 13


<괴물이라 불린 남자>, 데이비드 발다치, 북로드


k122531444_1.jpg


고전 미스터리를 좋아하든, 스릴러를 좋아하든, 데이비드 발다치는 훌륭한 만족감을 선사하는 작가입니다. 사실 데이비드 발다치는 이미 '스타'입니다. 누적 판매 부수가 1억 부에 가까운 최고의 대중 작가가 한국에서는 왜 이렇게 늦게 인기를 얻었는지 모르겠네요. '에이머스 데커' 시리즈는 국내에서 확실한 상업성을 증명했다고 볼 수 있겠네요. 영화로도 나올 예정이니 더 많이 알려지겠죠. 역시 축하드립니다~


4위 10


<노파가 있었다>, 엘러리 퀸, 검은 숲


5위 5


<새벽의 데드라인>, 윌리엄 아이리시, 엘릭시르


공동 6위 4


<나의 사촌 레이첼>, 대프니 듀 모리에, 현대문학

<엔드 오브 왓치>, 스티븐 킹, 황금가지

<연쇄 살인마 개구리 남자>, 나카야마 시치리, 북로드

<저체온증>, 아르드날뒤르 인드리다손, 엘릭시르

<전쟁터의 요리사들>, 후카미도리 노와키, 아르테

<하늘을 나는 말>, 기타무라 가오루, 한스미디어


공동 12위 3


<망내인>, 찬호께이, 한스미디어

<블랙머니>, 로스 맥도널드, 황금가지

<성모>, 아키요시 리카코, 한스미디어

<어두운 범람>, 와카타케 나나미, 엘릭시르

<웃는 경관>, 마이 셰발, 페르 발뢰 / 엘릭시르

<유령탑>, 에도가와 란포, 북홀릭


이하 2표


<전기인간>, 요미사카 유지, 아프로스 미디어

<조작된 시간>, 사쿠 다쓰키, 몽실북스


이하 1표


<LA 레퀴엠>, 로버트 크레이스, 오픈하우스

<가을꽃>, 기타무라 가오루, 한스미디어

<가을철 한정 구리 킨톤 사건>, 요네자와 호노부, 엘릭시르

<고리키 파크>, 마틴 크루즈 스미스, 네버모어

<그레이스>, 마거릿 애트우드, 민음사

<기린의 날개>, 히가시노 게이고, 재인

<기억술사 1-3>, 오리가미 교야, 아르테

<나의 오컬트한 일상>, 박현주, 엘릭시르

<드라이>, 제인 하퍼, RHK

<마쉬왕의 딸>, 카렌 디온느, 북폴리오

<메그래와 벤치의 사나이>, 조르주 심농, 열린책들

<미안하다고 말해>, 마이클 로보텀, 북로드

<불티>, 시즈쿠이 슈스케, 북로드

<브레이크하트 힐>, 토머스 H. 쿡, 오퍼스프레스

<세계 미스터리 걸작선 1, 2>, 대실 해밋, 코너스톤

<셜리 홈즈와 핏빛 우울>, 다카도노 마도카, 황금가지

<슬픈 열대>, 해원, 캐비넷

<시간 망명자>, 김주영, 인디페이퍼

<신데렐라 포장마차>, 정가일, 들녘

<악녀에 대하여>, 아리요시 사와코, 현대문학

<연기처럼 사라진 남자>, 마이 셰발, 페르 발뢰 / 엘릭시르

<오픈 시즌>, C. J. 박스, 비채

<지나가는 녹색 바람>, 구라치 준, 검은숲

<하버 스트리트>, 앤 클리브스, 구픽

  • 비틀매니아 2018.02.20 13:43
    딕슨 카가 유일무이한 3회 우승을 달성했네요. ㄷㄷㄷ
    (2010 유다의 창, 2014 황제의 코담뱃갑, 2017 세 개의 관)

    집계하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덕분에 2017년을 깔끔하게 마무리 짓고 떠나보낼 수 있게 됐네요.
  • decca 2018.02.22 16:12
    저도 속이 후련합니다;
  • 스티븐퀸 2018.02.20 17:49
    감사합니다.^^
    집계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회원분들로부터 선택받은 작품들 전부는 아니더라도 찾아서 읽어보려고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decca 2018.02.22 16:12
    이벤트 당첨 축하드립니다~
  • 미스터리블록 2018.02.21 19:43
    세 개의 관 독보적이네요.ㅎㄷ
    애거사 크리스티 완전 공략 소설인 줄 알았다는...^^;;
    올해도 재미진 소설 많이 기대합니다.
  • decca 2018.02.22 16:13
    평론집이 2위로 올라오는 하우미;;
  • 팬텀헌터 2018.02.21 22:13
    수고하셨습니다. 역시 하우미의 안목은 대단하군요.
    미스터리 애호가들에게 믿음직스런 길잡이가 될 거 같습니다.
  • decca 2018.02.22 16:13
    감사합니다. 좋은 리스트 같아요.
  • Mr.아포 2018.02.22 00:17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변치않는 존 딕슨 카의 인기는 영원하지 않을까요. 작년 최고의 수확 중 하나가 데이비드 발다치란 작가를 발견한 건데 국내에서 자주 만났으면 합니다. 노파가 있었다, 새벽의 데드라인, 나의 사촌 레이첼, 저체온증 등등. 취향저격 작품들이 먼저 눈에 들어오네요.
    운영하랴 집계하랴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 decca 2018.02.22 16:13
    감사합니다. 아 딕슨 카...;
  • 핫키드 2018.02.22 14:48

    우와, <세 개의 관>이 2017 최고의 작품으로 선정되었군요!!

    서둘러 <애거사 크리스티 완전공략>부터 구입해야겠습니다.
    크리스티 여사에 관한 모든 것이라니 이건 소장하는 게 맞는 듯 합니다.
    아직 읽지 못했지만 흥미로운 작품들이 여럿 보입니다.


    암튼 집계하느라 고생하셨습니다.

  • decca 2018.02.22 16:13
    네 미스터리 생활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 Aurevoir 2018.02.25 15:44
    처음 참여했는데 결과 보니 정말 하우미답다는 생각이 들어요^^
    수준높은 고품격 미스터리가 즐비하네요.
  • decca 2018.02.26 09:21
    다양성은 국내에서 가장 높을 거예요. 그만큼 오래됐으니..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2016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미스터리 8 2017.02.13 3072
공지 [이벤트_종료] 2016년 올해의 미스터리 추천~~ 48 file 2017.01.01 2308
공지 [공지] 이벤트 참여 권한 변경 및 정족수 생성 2016.09.09 286
공지 [이벤트-종료] 2015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40 file 2015.12.28 2683
공지 로그인 유지(로그인 풀림 현상) 2015.10.07 514
공지 2014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추리소설 12 2015.02.11 6665
공지 [공지] 회원 가입이 되지 않는 오류 및 이벤트 참여 3 2014.09.19 2073
공지 게시글에 사진 넣는 법 1 file 2014.08.05 2376
공지 2013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추리소설 13 2014.02.05 9312
공지 [이벤트-종료] 2013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44 file 2014.01.01 7887
144 하우미스터리선정, 2009년 올해의 추리소설! 13 2010.02.03 19632
143 2012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추리소설! 8 file 2013.02.04 14975
142 하우미 2013년 상반기 중으로 문 닫습니다. 10 2013.04.01 14380
141 하우미 재개장 및 임시 폐쇄 안내 12 2013.04.11 14056
140 2009년 정모 공지 완료!_ 10월 16일 ver 2.0 29 2009.09.03 13842
139 하우미스터리 선정, 2010년 올해의 추리소설!!! 8 2011.02.06 13694
138 <안내> 하우미스터리닷컴 사이트맵!!! 2004.04.13 13677
137 하우미스터리 선정, 2011년 올해의 추리소설!!! 10 2012.02.02 12844
136 2011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종료) 70 file 2011.12.27 12546
135 하우미 회원정리 안내 2013.03.22 12465
134 2010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종료) 69 file 2010.11.15 11883
133 제1회 독자 미스터리 대상(MFA) 투표 결과! 12 2007.03.05 10314
132 [종료] 하우미스터리 선정, 2012년 올해의 추리소설! 48 file 2012.12.26 10036
131 [복구] howmystery.com 추천 미스터리 42선 5 2007.12.25 9911
130 광고봇 가입 방지 기능 추가됐습니다. 10 2010.01.22 9074
129 <font color=blue><b>혹 회원분 중에 웹사이트 능력자 분 계신지요?</b></f> 5 2010.01.13 8710
128 2013년 4월 20일 하우미 그랜드 오픈!!! 36 2013.04.19 8699
127 벙개 칩니다. 2월 4일 목요일 5 2010.01.26 8676
126 howmystery.com 이용하시기 전. 2003.03.13 81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