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0313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06년 제1회 미스터리 독자 대상(MFA)
독자 투표 내역


간략 평: 다소 오랜 기간 동안 진행된 독자 투표를 마무리하겠습니다. ‘미스터리 독자 대상’은 두 가지 점을 기조로 합니다. 첫째, 독자들에게 가이드라인이 될 만한 자료를 제공하겠다는 의지와 둘째, 미스터리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것, 인데 안타깝게 미숙한 준비 등으로 인해 두 가지 면을 모두 충족시키지 못한 것 같아 송구스럽습니다.

그래도 비교적 많은 분들이 참여해줬고 결과가 나왔습니다. 아마, ‘어떤 걸 읽으면 좋을까?’라고 궁금해 하는 분들에게 알맞은 해답이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투표를 진행하면서 느꼈던 몇몇 문제점들은 다음 년도에는 확실하게 반영하여 개선하도록 하겠습니다.

투표에 참여해주신 분에게 진심을 담아서 감사드립니다. 향후 오프라인 투표로 작품을 선정해서 통보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스릴러(하드보일드 포함) 부문

총 투표수 222표


압도적인 표 차이로 미야베 미유키 여사의 <모방범>이 영예의 1위를 차지했습니다. 분량이나 또 내용이나 미야베 미유키 여사 최고의 역작이라는 데는 전혀 이견이 없는 듯합니다.



1위 모방범, 미야베 미유키 66표
2위 밤 그리고 두려움, 코넬 울리치 21표
3위 단 한 번의 시선, 할런 코벤 20표
4위 그로테스크, 기리노 나쓰오 12표
5위 이유, 미야베 미유키 10표


팩션(역사 스릴러 포함) 부문

총 투표수 142표


역사 스릴러(팩션 등까지 모두 아울러서) 부문에서는 <핑거 스미스>가 엄청난 표 차이를 보이며 단독 1위를 차지했습니다. 유려하게 넘어가는 몇 차례의 반전과 당시의 풍속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촘촘한 문장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1위 핑거 스미스, 세라 워터스 73표
2위 뿌리깊은 나무, 이정명 16표
3위 최후의 템플 기사단, 레이먼드 커리 10표
3위 당신들의 조국, 로버트 해리스 10표


본격(신본격 포함) 부문

총 투표수 235표


본격 부문 초반은 박빙의 승부였습니다. <벚꽃....>과 <용의자...>가 치열한 선두 경쟁을 하다가 결국 <벚꽃....>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1위 벚꽃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우타노 쇼고 94표
2위 용의자 X의 헌신, 히가시노 게이고 67표
3위 팔묘촌, 요코미조 세이시 21표
4위 광골의 꿈, 교고쿠 나츠히코 20표


기타 부문

총 투표수 177표


가를 구분이 마땅치 않아; 만든 ‘기타 부문’은 역시 온다 리쿠의 <삼월...>의 독주였습니다. 투표가 시작할 즈음에 출간된 ‘시소게임’도 좋은 평가를 받았구요.



1위 삼월은 붉은 구렁을, 온다 리쿠 84표
2위 차가운 학교의 시간은 멈춘다, 츠지무라 미즈키 21표
3위 시소게임, 아토다 다카시 12표
3위 미인의 가면, 알렉산더 매콜 스미스 12표


베스트 디자인

단단해 보이는 책의 모양새와 아름다운 원작의 일러스트를 잘 살린 <삼월....>이 베스트 디자인 상을 수상했습니다.

삼월은 붉은 구렁을 11
팔묘촌 5
용의자 X의 헌신 3
광골의 꿈 2
원 포 더 머니 2
밤 그리고 두려움 2
고양이는 알고 있다
천사와 악마 일러스트판
당신은 우리와 어울리지 않아


워스트 북

올해의 ‘워스트’는 참 묘하게 진행됐는데요. <호박방>이 독주를 하다가; 갑자기 <벚꽃...>이 막강한 라이벌로 등장했습니다. 마지막까지 혼전을 벌이다가 결국 <호박방>이 명예롭지 못한.. 자리를 차지하고 말았습니다. <벚꽃...>의 경우 본격에서 1위를 했는데 트릭이란 양날을 잘 보여주는 예라고 생각되네요. 후보작들이 많은 것은 역시 개인 취향이 반영돼있기 때문이겠지요.

호박방 7
벚꽃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6
음흉하게 꿈꾸는 덱스터 4
이유 2
헤드크러셔
정약용 살인사건
플리커 스타일
성 수의 결사단
카인의 딸
캘리포니아 걸
훈민정음 암살사건
라비린토스
모든 것이 F가 된다.
자칼의 날 1, 2(국일미디어판)
사랑,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 글은 자유로운 옮김이 가능합니다."
  • 문상용 2007.03.05 13:28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사람들이 '책 좀 읽으세요?' 하고 물으면 '네 좋아합니다.' 라고 대답합니다. 하지만 이어서 '그럼 어떤 종류의 책을 좋아하세요' 라고 물으면 뻘쭘해집니다. "추리소설이요." ---"아~~저도 '다빈치 코드' 재밌게 읽었는데... ", "어! 추리소설은 초딩때 다 떼는거 아닌가요? 홈즈, 루팡....". 시작이 반이라고들 하지만 그래서 올'MFA'의 시작은 그 의미를 훨씬 뛰어넘은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더 나은 내년 투표를 위해 바람이 있다면 추리소설 판매부수가 부디 온라인 게임서버(1대)의 동시접속자수 만큼만 되어 시장이 좀더 활성화지고 그래서 다양한 장르의 후보작들이 많이 올라왔으면 좋겠습니다. 또 개인적으로 너무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번역되지 않은 책에 대한 낯설음에 때문에 우리 작품을 한권도 읽지 못했습니다. 올해엔 제가 가진 어색함을 완전히 떨쳐버릴수 있는 걸작이 나와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 decca 2007.03.05 13:30
    감사합니다. ^^
  • mysteryduo 2007.03.05 16:15
    수고 많으셨습니다 ^^ MFA가 명실상부한 미스터리 지침서가 되주길 기원하며, 2회 때는 한국추리소설의 선전을 기대해봅니다!!
  • 비틀매니아 2007.03.05 21:53
    수고하셨습니다.
    그런데 삼월은 붉은 구렁을은
    왜 표지 그림을 안 올리셨는지요....? 그래도 2관왕(?)씩이나 했는데...
  • decca 2007.03.06 06:47
    아차 -_-;;;;; 빠졌습니다. 쿨룩;; 죄송합니다;
  • 라블루걸 2007.03.06 20:16
    그러고보니 벚꽃은 '낚시질 표지' 1위에 해당할 듯 하네요. ㅎㅎㅎ (일본에서야 문예춘추 본격 미스터리 브랜드로 묶여서 나왔으니 섬나라 녀석들이야 낚일 일이 없었겠지만) 국내서는 누가 저 표지를 보고 추리소설 쪽으로 생각을 했을까요....ㅎㅎㅎㅎ
  • 아가르타 2007.03.12 19:16
    저는 이번 투표에서 제가 알지 못했던 책들이 순위권을 차지하는 걸 보고 도대체 무슨책일까 싶어서 읽게 된 책들이 많습니다. 각 분야별로 순위별로 리스트가 나오니까 확~ 하고 집어내기 좋아서 이번 투표로 돈 좀 썼습니다 ^^;;;
    기타 분야에 제가 좋아하는 책이 몰려있어 투표할 때 가슴이 많이 아픈 것이 좀 아쉬웠지만 어쩔수 없겠지요? ^.^
    다음번 투표도 기대됩니다.
  • 파다완 2007.04.03 10:03
    아...그때 투표 결과가...다음 투표때는 좀 더 망설임 없이 찍을 수 있도록 많은 작품들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 임승택 2007.05.04 17:48
    투표결과를 보니 앞으로 읽어야 될 책이 많네여
  • Shin_I_Chi 2007.05.15 01:33
    저도 <벚꽃..>처음보고 낚일뻔;ㅋㅋ
    순정소설인줄 알았단 말에요!!>ㅁ<
    <삼월은..>읽어보고 싶네요 온다 리쿠라는 작가도 궁금하구요^^
  • James Oh 2007.05.17 05:20
    수고하셨습니다. 앞으로 읽어볼 책을 선정하는데 도움이 되겠네요.
    한가지 의외인것은 "모든것이 F가 된다" 가 worst 항목에 포함되었다는것이네요. 개인적으로 매우 아끼는 작품인데...
  • 정경희 2007.07.23 00:51
    우와- 제가 읽었던 작품이 포함되어 있어서 무지 신기하다는!!모방범과 용의자 X의 헌신 이 두가지 인데 모두 순위권이군요~ㅎㅎ 또한 '봐야지' 하는 작품도 있고, 전혀 모르는 작품도 많고ㅠ_ㅠ
    마구마구 독서의지가 되살아나네요~~^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2016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미스터리 8 2017.02.13 1839
공지 [이벤트_종료] 2016년 올해의 미스터리 추천~~ 48 file 2017.01.01 2206
공지 [공지] 이벤트 참여 권한 변경 및 정족수 생성 2016.09.09 260
공지 [이벤트-종료] 2015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40 file 2015.12.28 2641
공지 로그인 유지(로그인 풀림 현상) 2015.10.07 496
공지 2014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추리소설 12 2015.02.11 6609
공지 [공지] 회원 가입이 되지 않는 오류 및 이벤트 참여 3 2014.09.19 2048
공지 게시글에 사진 넣는 법 1 file 2014.08.05 2363
공지 2013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추리소설 13 2014.02.05 9275
공지 [이벤트-종료] 2013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44 file 2014.01.01 7867
144 하우미스터리선정, 2009년 올해의 추리소설! 13 2010.02.03 19611
143 2012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추리소설! 8 file 2013.02.04 14942
142 하우미 2013년 상반기 중으로 문 닫습니다. 10 2013.04.01 14363
141 하우미 재개장 및 임시 폐쇄 안내 12 2013.04.11 14034
140 2009년 정모 공지 완료!_ 10월 16일 ver 2.0 29 2009.09.03 13840
139 <안내> 하우미스터리닷컴 사이트맵!!! 2004.04.13 13677
138 하우미스터리 선정, 2010년 올해의 추리소설!!! 8 2011.02.06 13675
137 하우미스터리 선정, 2011년 올해의 추리소설!!! 10 2012.02.02 12831
136 2011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종료) 70 file 2011.12.27 12544
135 하우미 회원정리 안내 2013.03.22 12442
134 2010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종료) 69 file 2010.11.15 11881
» 제1회 독자 미스터리 대상(MFA) 투표 결과! 12 2007.03.05 10313
132 [종료] 하우미스터리 선정, 2012년 올해의 추리소설! 48 file 2012.12.26 10012
131 [복구] howmystery.com 추천 미스터리 42선 5 2007.12.25 9906
130 광고봇 가입 방지 기능 추가됐습니다. 10 2010.01.22 9074
129 <font color=blue><b>혹 회원분 중에 웹사이트 능력자 분 계신지요?</b></f> 5 2010.01.13 8709
128 2013년 4월 20일 하우미 그랜드 오픈!!! 36 2013.04.19 8684
127 벙개 칩니다. 2월 4일 목요일 5 2010.01.26 8676
126 howmystery.com 이용하시기 전. 2003.03.13 81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