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256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스트레스 받는 일이 있던지라 한동안 독서를 못 했습니다.

평상시에는 뭐... 독서를 그닥 안 해도 상관없지만, 정말 읽고 싶은 책이 있을 때는 사정이 다르겠죠.

파이어플라이관 살인사건이 그런 책이었습니다.

애꾸눈 소녀 → 날개 달린 어둠 → 붉은 까마귀로의 만족감 덕분에

(재미는 점점 내리막이었지만)

다음 독서를 더욱 기대하게 되어 빨리 읽으려고 했는데, 이렇게나 늦게 읽게 되다니... 

다 읽은 지금에 와서는 그 기다림 덕분에 너무 기대를 했던 것 같아요.

한껏 부풀어오른 기대는, 누가 와도 만족시켜주지 못 할 겁니다.

즐거운 독서를 위해서는 기대를 하지 말아야 해요.


파이어플라이관 살인사건은 제 그런 기대에 미치지 못 한 녀석입니다. 

붉은 까마귀와 마찬가지로 1권, 2권으로 분간되었는데, 

1권까지는 흥미롭게 읽혔지만, 2권에서의 전개와 마무리가 생각보다 시시했거든요.

굉장히 놀라기를 바랬는데 '아... 그게 다야? ...더 없어?'


그렇다고 재미가 없었느냐, 그건 아닙니다.

처음 접하는 작가, 혹은 별반 기대하지 않았던 작가였다면 분명 괜찮았을 겁니다.

단지, 단지 기대치가 너무 높았을 뿐...



이하 파이어플라이관 살인사건의 주요 내용이 무자비하게 언급됩니다. 







파이어플라이관 살인사건은 초반부터 미스터~리 합니다.

프롤로그의 기사에서부터, 누군가의 망상, 그리고 불분명한 서술자까지.

그 중 서술자가 제일 눈에 띕니다, 거슬릴 정도로 말이죠.

이사하야가 말하고 있는건가? 아니면 나가사키인가?

작가는 노골적으로 이사하야로 생각하게 만드는 것 같은데, 

나가사키의 가능성도 충분히 있죠, 속이려고 작정하는 거라면 더더욱.


과거 파이어플라이관에서의 참극이 언급되고, 분위기가 무르익어 가면서

장르는 미스터리에 공포가 가미됩니다.

은근 무서웠어요; 특히 사세보는 단순 취미라고 하기에는 과하다 싶죠.

이제, 분위기는 잘 조성되었는데, 첫 번째 피해자가... 사세보입니다.

사건이 발생하기 전의 이야기 흐름으로는 사세보가 죽을 가능성이 높아 보이기는 했지만,

파이어플라이관에 입장할 때만 해도 이렇게 빨리 죽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 했죠.

뭐, 비밀을 가진 자가 죽음으로써, 미스터리 농도는 더욱 짙어지겠지만요.

대신 사세보가 준비했다는 '그 벌칙'은 알 수 없게 되잖아요... 아님 제가 놓친건가요, 단순 맥거핀이겠죠?


사건이 발생하면 탐정이 등장하는 법입니다.

범인 외부자설을 주장하는 히라도와 내부자설을 주장하는 시마바라.

과연 누구의 말이 맞을까요? 사실 별로 안 궁금합니다.

이게 컸어요. 그다지 궁금하지 않아요.

클로즈드 서클이 성립하려면, 외부자설은 갖다 버려야 합니다.

물론 작가가 작가인지라, 황당한 전개로 갈 수는 있지만,

'외부자가 범인이다!' 를 기대하는 독자는 거의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분위기 조성은 좋은데 피해자가 너무 적습니다.

불쌍한 오무라는 여러 번 기겁했을지 몰라도, 독자는 한숨만 나옵니다.

게다가 과거의 참극과 함께 밝혀지는 진상은... 너무합니다.

진짜 별거 없잖아요.

가가 게이지의 광기어린 참살극이, 정말 광기어린 참살극이었네요.

등장인물란에 팔중주단의 이름이 있길래 중요하겠구나 싶었으나, 이 역시 맥거핀.


결국 작가의 큰 한방은 마츠우라 치즈루의 성별을 혼동케한 서술트릭일텐데...

예, 속았습니다. 제대로 속긴 속았는데, 별 감흥 없었습니다.

마츠우라가 여자임이 밝혀지든 말든, 메인 사건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못 하는데다가

(물론 성별 트릭이 밝혀지면서 이제까지의 몇몇 미스터리가 해결되기는 합니다)

등장인물들이 더 놀라요... 아니, 독자가 놀라야 하는데 등장인물이 더 놀랍니다.

이쯤되면 독자가 아니라 등장인물을 노리고 쓴 트릭 같기도 합니다.

왜 그런거 있잖아요, 재밌는 이야기를 할 때 제 얘기에 제가 빵터지는거.

그럼 웃기 힘들거든요. 물론 아닌 경우도 있지만.

성별을 숨긴 트릭이 납득은 됩니다.

초반의 서술자 혼동은 결국 이걸 위한거였구나 싶기도 하고요.

단, 그것 때문에 카타르시스가 많이 부족했습니다.

용의자는 이사하야와 나가사키 밖에 안 보이니까요.


핵심 내용을 언급하면서 에필로그를 빠트릴 수는 없죠.

제일 이해가 안 되는게 에필로그입니다.

산사태로 인해 파이어플라이관 붕괴 → 전원 사망(은 아니지만)

기사에는 아래와 같은 내용이 기술되어 있습니다.

1. 사세보와 학생 일곱 명의 유해가 발견

2. 여성 한 명의 신원은 파악 불가

3. 유일한 생존자인 대학생

사세보를 제외한 학생 일곱 명이라면 

히라도, 오무라, 이사하야, 나가사키, 마츠우라, 시마바라 정도가 다일텐데, 일곱 명이라니?

사세보에 의해 살해당한 후미에도 학생에 포함된건지? 포함되었다 치면 일곱 명이 되기는 합니다.

신원 파악이 안 된 여성 한 명은 고마츠 교코일려나요?

마츠우라가 신분을 위장해서 그걸 두 명으로 셈한 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면 유일한 생존자인 대학생은 누구란 말입니까.

혼란합니다. 단순 번역 실수거나 문맥을 파악하는데 오류가 있던 거라면 한 번 더 푸슈슈....

다시 읽으면 조금은 더 이해되겠지만, 같은 책을 다시 읽기에는 아직 읽지 못 한 책이 너무 많습니다.

결국 영원히 미궁 속으로...


그나저나 비록 살아 있는 캐릭터로 등장하지는 못 했지만, 츠시마 츠구미의 명복을 빕니다.

제일 불쌍해요. 쓸데없이 현실적입니다. 사세보와 이사하야는 쌍놈이에요 쌍놈.

그리고 나가사키는 결국 용자가 된걸까요. 해피 엔딩을 맞이한건지, 배드 엔딩인건지.

구원을 받은 건지, 리겜을 하라는 건지.

나가사키도 아주 조금은 불쌍하니까 안타까워요.

그렇게 따지면 나머지는 더 불쌍하기는 한데, 이래서 서술자가 무서운 겁니다.

제가 몰입했던 건 나가사키였으니까요.


☆☆☆★ 


  • 사파 2016.12.07 07:58
    요즘은 전 국민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죠.
    작가가 신간을 내지않는 이상 제일 재밌는 순으로 국내에 소개되지 않을까요.
    마야 유타카 작품들이 딱 그렇습니다. 개인적으로
    애꾸눈 소녀 = 날개 달린 어둠 > 붉은 까마귀 > 파이어플라이관
    또 다른 장편을 기대해 봅니다 ^^
  • 중립 2016.12.07 12:56
    스트레스... 공감합니다 : )
    마야 유타카는 장편이 기대되는 작가인데
    아직 소개되지 않은 [안녕 신? 안녕 하느님?]
    요거 재밌어 보이더라구요. 기대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51 국내발간 (스포)가상가족놀이 - 미야베 미유키 file 지은 2017.05.21 134
3850 국내발간 살인자의선택/ 에드 맥베인 문수 2017.04.30 159
3849 국내발간 데프 보이스 - 마루야마 마시키 행인 2017.04.26 109
3848 국내발간 데프 보이스 - 마루야마 마사키 반토막 2017.04.14 120
3847 국내미발간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아 - 이치카와 유우토 1 키안 2017.03.09 247
3846 국내발간 도불의 연회 준비/시말 1 ㅇㅇ 2017.03.07 273
3845 국내발간 리카 - 이가라시 다카히사 중립 2017.02.05 270
3844 국내미발간 이마데가와 르부아 - 마도이 반 1 라블루걸 2017.01.22 286
3843 국내발간 토니와 수잔 - 오스틴 라이트 행인 2017.01.20 212
3842 국내발간 당신의 정원 나무 아래 - 프레드 바르가스 행인 2017.01.20 100
3841 국내발간 여왕국의 성 - 아리스가와 아리스 7 file 나혁진 2016.12.27 733
3840 국내발간 복수는 나의 것 사파 2016.12.24 167
3839 국내발간 리카 - 이가라시 다카히사 2 file 나혁진 2016.12.14 340
3838 국내발간 복스는 나의 것 - 사키 류조 엽기부족 2016.12.09 171
» 국내발간 파이어플라이관 살인사건 - 마야 유타카 2 중립 2016.12.07 256
3836 국내발간 증인이 너무 많다 - 도로시 L. 세이어스 file 아킬레우스 2016.12.01 259
3835 국내발간 애꾸눈 소녀 - 마야 유타카 4 중립 2016.11.15 410
3834 국내발간 최후의 일격 - 엘러리 퀸 1 carr 2016.11.14 225
3833 국내발간 판사와 형리 - 프리드리히 뒤렌마트 carr 2016.11.13 191
3832 국내발간 패신저 23 - 제바스티안 피체크 행인 2016.11.01 1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7 Next
/ 197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