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9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122531444_1.jpg


작품 소개


과잉기억증후군이라는 흥미로운 소재, 정신없이 책장을 넘기게 만드는 강렬한 전개로 많은 독자에게 사랑받은 『모든 것을 기억하는 남자』의 후속 작품. 전편에서 가족을 무참히 살해한 범인을 알아내려 분투했던 에이머스 데커가 이번에는 사형 직전, 진범의 자백으로 아슬아슬하게 목숨을 건진 한 남자의 과거를 파헤친다.

존폐 논쟁이 끊이지 않는 사형 제도를 비롯해 법 집행 과정의 문제점을 날카롭게 묘사하며 읽는 이를 깊은 생각에 빠지게 만든다. 동시에 내셔널 풋볼 리그 최고 유망주에서 사형수로 전락한 멜빈 마스가 진정 무고한지, 진범은 왜 20년이나 지난 지금에야 자백했는지, 이 의문들이 풀리자마자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충격적인 진실과 새로운 의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독자의 뇌세포를 자극한다.

오늘은 멜빈 마스가 감옥에서 보내는 7342일째 날이자 생의 마지막 날이다. 시침이 다섯 번 움직이고 나면 독극물 주사를 맞게 될 것이다. 마스는 애써 의연한 척하지만 뛰어난 선수로서 부와 명예를 눈앞에 뒀던 지난날, 그리고 살해당한 자신의 백인 아버지와 흑인 어머니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 그의 부모는 20년 전 산탄총에 맞고 불탄 채 발견됐다. 그는 바로 자신의 부모를 살해한 죄로 체포되는데...

?

  1. 이곳은 '새책소식'입니다. 0

  2. 죽음을 사랑한 소녀, 안드레아스 그루버 0 file

  3. 고양이가 있는 카페의 명언 탐정, 기타쿠니 고지 0 file

  4. 짐승, 신원섭 0 file

  5. 얼어붙은 바다, 이언 맥과이어 0 file

  6. 라플란드의 밤, 올리비에 트뤽 0 file

  7. 시스터, 로저먼드 럽튼 0 file

  8. 희귀본 살인사건, 페이지 셸턴 0 file

  9. 마지막 탐정, 로버트 크레이스 0 file

  10. 팬텀, 요 네스뵈 0 file

  11. 기마민족 정복설, 이명행 4 file

  12. 망내인, 찬호 께이 0 file

  13. 죽은 자들의 메아리, 요한 테오린 0 file

  14. 키드 피스톨스의 모독, 야마구치 마사야 0 file

  15. 유랑 탐정 정약용, 김재희 0 file

  16. 아도니스의 죽음, M. C. 비턴 0 file

  17. 눈보라 체이스, 히가시노 게이고 0 file

  18. 연쇄 살인마 개구리 남자, 나카야마 시치리 0 file

  19. 노파가 있었다, 엘러리 퀸 2 file

  20. 악마의 문장, 에도가와 란포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9 Next
/ 159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