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9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952532803_1.jpg


작품 소개


2009년 '이 미스터리가 대단해!' 대상을 수상하며 등단해, 일본 추리소설계에서 '이야기의 장인, 반전의 제왕'으로 우뚝 선 나카야마 시치리. '우라와 의대 법의학 교실 시리즈' 1편 <히포크라테스 선서>와 2편 <히포크라테스 우울>, '미코시바 레이지 변호사 시리즈'의 1편 <속죄의 소나타>에 이어,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는 작품이다.

마지막 페이지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나카야마 시치리 특유의 미스터리를 한 축으로 삼는 동시에, 그리스 신화에서 아름다운 노랫소리로 항해 중인 선원들을 유혹해 조난과 난파로 이끄는 '세이렌'에 비유되는 이 시대 언론의 존재 가치를 묻는다. 여고생 유괴사건의 발생과 이를 특종으로 보도한 기자의 시각에서 출발한 이야기는, 점점 더 미궁으로 빠지는 사건과 함께 주변부에 있는 인물들 하나하나에 시선을 돌리며 독자들의 시야를 깊고도 넓게 끌어간다. 

데이토 TV의 간판 보도 프로그램 [애프터 JAPAN]의 2년차 기자인 다카미는 선배 사토야와 함께 오늘도 특종 찾기에 여념이 없다. 기자라면 누구라도 특종이 중요하겠으나, 특히 이들에게는 최근 무리한 보도가 이어진 끝에 방송윤리위원회의 권고를 몇 번씩 받고 경영 압박에까지 시달리는 회사의 사활이 걸려 있는 만큼 어느 때보다도 큰 한 방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런 다카미와 사토야의 귀에 가쓰시카 구에서 발생한 여고생 유괴사건 소식이 들어오고, 결국 다른 취재진을 제치고 경찰의 은밀한 움직임을 따라잡은 그들은 피해자의 죽음과 용의자에 대한 정보라는 엄청난 특종을 거머쥔다. 타 방송에서는 짐작도 하지 못한 용의자와 사건의 개요를 보도하면서 단숨에 시청률을 회복하고 사내 분위기를 역전한 다카미는 승리의 기분에 휩싸인 채 용의자가 체포되는 극적인 장면을 단독 포착할 생각에 들뜨는데…….

?

  1. 이곳은 '새책소식'입니다. 0

  2. 고독한 늑대의 피, 유즈키 유코 0 file

  3. 312호에서는 303호 여자가 보인다, 피터 스완슨 0 file

  4. 더 걸 비포, J P 덜레이니 0 file

  5. 가장 어두운 방, 요한 테오린 0 file

  6. 굿바이 마이 달링, 독거미 여인의 키스 0 file

  7. 게슈타포, 한유지 0 file

  8. 결정판 아르센 뤼팽 전집, 모리스 르블랑 1 file

  9. 카마쿠라 향방 메모리즈2, 아베 아키코 2 file

  10. 나비 정원, 닷 허치슨 0 file

  11. 미스테리아 19호 0 file

  12. 죽음을 선택한 남자, 데이비드 발다치 0 file

  13. 아무도 원하지 않은, 이르사 시구르다르도티르 0 file

  14. 맥파이 살인사건, 앤서니 호로비츠 0 file

  15. 시린 발, 금희 외 0 file

  16. 태아가 범인이었다, 데이비드 쇼빈 0 file

  17. 밤의 마지막 날들, 그레이엄 무어 0 file

  18. 비밀의 비밀, 할런 코벤 0 file

  19. 원래 내것이었던, 앨리스 피니 0 file

  20. 뱅쇼를 당신에게, 곤도 후미에 2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6 Next
/ 166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