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6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792532748_1.jpg



작품 소개


<역향유괴(逆向誘拐)>로 제3회 '시마다 소지 추리소설상'을 수상한 작가 원샨이 근미래 중국을 배경으로, 금융과 본격 추리소설, 게다가 SF까지 결합해 시종일관 긴장감 넘치는 줄거리에 천정부지로 치솟는 집값, 인력을 대체하는 인공지능, 업무의 고도한 전문화 등 전 세계적인 문제들을 작품에 담아냈다. 

런던 극장가에서 간신히 밥벌이나 하며 실의에 빠져있던 연극배우 위바이통에게 어느 날 갑자기 바나금융의 사장 양안옌이 찾아와 그를 금융계의 신예 엘리트로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한다. 하지만 흥분되고 불안한 마음을 품고 88층 바나금융 사무실에 들어섰을 때 그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두둑한 금액의 연봉계약서가 아니라 바닥에 누워 숨이 끊긴 사장의 시체.

위바이통처럼 누군가와 약속을 하고 왔다는 바나금융의 직원 넷은 서로 눈길을 마주치면서도 사장의 가슴에 칼을 꽂은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고 부인한다. 바로 그때, 천둥이 치더니 건물은 정전이 되고 사람들은 기괴한 분위기의 캄캄한 빌딩 88층에 갇히고 만다. 시체에 밀실, 게다가 아직 살인범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니. 맙소사! 게다가 다음 날 아침 사장의 시체가 사라지는데….

?

  1. 이곳은 '새책소식'입니다. 0

  2. 표정없는 남자, 김재희 0 file

  3. 고독한 늑대의 피, 유즈키 유코 0 file

  4. 312호에서는 303호 여자가 보인다, 피터 스완슨 0 file

  5. 더 걸 비포, J P 덜레이니 0 file

  6. 가장 어두운 방, 요한 테오린 0 file

  7. 굿바이 마이 달링, 독거미 여인의 키스 0 file

  8. 게슈타포, 한유지 0 file

  9. 결정판 아르센 뤼팽 전집, 모리스 르블랑 1 file

  10. 카마쿠라 향방 메모리즈2, 아베 아키코 2 file

  11. 나비 정원, 닷 허치슨 0 file

  12. 미스테리아 19호 0 file

  13. 죽음을 선택한 남자, 데이비드 발다치 0 file

  14. 아무도 원하지 않은, 이르사 시구르다르도티르 0 file

  15. 맥파이 살인사건, 앤서니 호로비츠 0 file

  16. 시린 발, 금희 외 0 file

  17. 태아가 범인이었다, 데이비드 쇼빈 0 file

  18. 밤의 마지막 날들, 그레이엄 무어 0 file

  19. 비밀의 비밀, 할런 코벤 0 file

  20. 원래 내것이었던, 앨리스 피니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6 Next
/ 166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