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6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8952790650_1.jpg


작품 소개


<책 읽어주는 남자>로 유명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베른하르트 슐링크의 탐정소설. 제9회 독일 추리문학상 수상작이자, '탐정 젤프 삼부작' 가운데 가장 먼저 베스트셀러에 오른 작품이다. 슐링크가 탐정소설로 데뷔했다는 사실을 아는 독자는 많지 않지만 <책 읽어주는 남자>로 세계적 명성을 얻기 전 그는 두 번이나 독일 추리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는 추리소설 작가였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슐링크는 법학을 전공한 뒤 오랫동안 법대 교수를 지냈고 헌법재판소 판사를 역임하기도 했다. 법대 교수로 재직하던 시절 친구와 소설을 써보기로 한 것이 계기가 되어 1987년 첫 소설 <젤프의 정의>를 발표했고 뒤이어 <젤프의 기만>과 <젤프의 살인>을 차례로 선보이며 '탐정 젤프 삼부작'을 완성했다. 법대 교수가 쓴 탐정소설인 만큼 본연의 긴장감은 물론 사실성과 개연성까지 담보해 출간 당시 화제가 되었던 작품이다. 

만하임에서 활동하는 노년의 사립탐정 '젤프'는 과거 나치 검사로 활동했던 이력이 있다. 젊은 시절 검사로서 주어진 일을 열심히 했을 뿐이지만 자신의 행동이 정의롭지 못하다는 것을 깨닫고 검사직을 사임했으나, 30여 년이 흘러 일흔을 바라보는 지금도 그 과거는 여전히 그의 삶에 그림자를 드리운다. 

담배를 피우다가도 곧잘 과거에 빠져들고, 가끔은 자신에게 미래라고 부를 만한 것이 있는지 혹은 이름처럼 '그 자신(self)'으로 살았던 적은 있는지 질문을 던진다. 우연히 맡게 된 한 사건에서 젤프는 자신의 행동이 합법적이지 않다는 사실을 잘 알면서도 '진실'을 위해 그리고 그의 삶을 과거로부터 구해내기 위해 부조리한 현실에 맞선다.

?

  1. 이곳은 '새책소식'입니다. 0

  2. 표정없는 남자, 김재희 0 file

  3. 고독한 늑대의 피, 유즈키 유코 0 file

  4. 312호에서는 303호 여자가 보인다, 피터 스완슨 0 file

  5. 더 걸 비포, J P 덜레이니 0 file

  6. 가장 어두운 방, 요한 테오린 0 file

  7. 굿바이 마이 달링, 독거미 여인의 키스 0 file

  8. 게슈타포, 한유지 0 file

  9. 결정판 아르센 뤼팽 전집, 모리스 르블랑 1 file

  10. 카마쿠라 향방 메모리즈2, 아베 아키코 2 file

  11. 나비 정원, 닷 허치슨 0 file

  12. 미스테리아 19호 0 file

  13. 죽음을 선택한 남자, 데이비드 발다치 0 file

  14. 아무도 원하지 않은, 이르사 시구르다르도티르 0 file

  15. 맥파이 살인사건, 앤서니 호로비츠 0 file

  16. 시린 발, 금희 외 0 file

  17. 태아가 범인이었다, 데이비드 쇼빈 0 file

  18. 밤의 마지막 날들, 그레이엄 무어 0 file

  19. 비밀의 비밀, 할런 코벤 0 file

  20. 원래 내것이었던, 앨리스 피니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6 Next
/ 166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