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6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222532241_1.jpg


작품 소개


페 주인이자 바리스타인 탐정 마환과 
그의 유일한 친구 유령 할이 함께 풀어 나가는 사건들”


스물셋 청년 마환. 사건을 의뢰받고 해결하는 탐정? 아니다. 범죄를 쫓고 범인을 잡는 형사? 더더욱 아니다. 그는 커피를 만들고 파는 바리스타일 뿐이다. ‘탐정’은 그의 애칭일 뿐. 바리스타이자 카페 ‘할의 커피맛’ 주인인 그에게 ‘탐정’이란 애칭을 붙여 준 건 다름 아닌 카페에 드나드는 손님들. 그의 수상쩍은 행동은 그가 귀신과 대화를 나눈다는 흉흉한 소문을 더욱 공고히 할 뿐인데…. 화창해서 잔인한 어느 봄날 14시 30분경, 손님의 노트북이 화장실에 다녀온 사이 감쪽같이 사라지는 사건을 시작으로, 연이어 그의 곁에서 끊임없이 일어나는 사건들에 환은 자신의 탐정 실력을 발휘한다. 매일 같은 자리에 놓여 있는 커피 한 잔, 그리고 그 자리에서 혼잣말을 중얼거리는 환. 과연 환이 귀신과 대화를 나눈다는 건 사실일까? 그에게는 어떤 말 못할 비밀이 숨어 있을까?

?

  1. 이곳은 '새책소식'입니다. 0

  2. 표정없는 남자, 김재희 0 file

  3. 고독한 늑대의 피, 유즈키 유코 0 file

  4. 312호에서는 303호 여자가 보인다, 피터 스완슨 0 file

  5. 더 걸 비포, J P 덜레이니 0 file

  6. 가장 어두운 방, 요한 테오린 0 file

  7. 굿바이 마이 달링, 독거미 여인의 키스 0 file

  8. 게슈타포, 한유지 0 file

  9. 결정판 아르센 뤼팽 전집, 모리스 르블랑 1 file

  10. 카마쿠라 향방 메모리즈2, 아베 아키코 2 file

  11. 나비 정원, 닷 허치슨 0 file

  12. 미스테리아 19호 0 file

  13. 죽음을 선택한 남자, 데이비드 발다치 0 file

  14. 아무도 원하지 않은, 이르사 시구르다르도티르 0 file

  15. 맥파이 살인사건, 앤서니 호로비츠 0 file

  16. 시린 발, 금희 외 0 file

  17. 태아가 범인이었다, 데이비드 쇼빈 0 file

  18. 밤의 마지막 날들, 그레이엄 무어 0 file

  19. 비밀의 비밀, 할런 코벤 0 file

  20. 원래 내것이었던, 앨리스 피니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6 Next
/ 166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