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592533634_1.jpg


작품 소개


아이슬란드가 배출한 스릴러 여제 이르사 시구르다르도티르가 돌아왔다. 이르사의 독립 스릴러 중 하나인 이 소설은 낮은 목소리로 공포를 고조시키는 작가 특유의 색채가 도드라지는 작품이다. 1970년대 초 아이슬란드의 시골마을 소년보호소에서 일어난 두 아이의 죽음은 40년 후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어떻게 뒤흔들까? 작가는 시간의 풍화 속에서도 결코 무뎌지지 않는 죄악의 맨 얼굴을 찬바람 몰아치는 아이슬란드 밤풍경을 그려내듯 싸늘하고 가차 없는 목소리로 이야기한다. 

폭설로 온 세상이 덮였던 1974년 3월 초. 아이슬란드 북부 크로쿠르 소년보호소 원장의 자동차 뒷좌석에서 10대 소년 두 명이 죽은 채 발견되었다. 유독가스 질식사. 차량 배기구는 눈으로 막혀있었고, 지역 치안판사는 이 불운한 사고와 관련해 그 누구에게도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판결했다. 단 한 줄의 부고조차 없이 처리된 죽음. 그리고…, 40년 넘는 시간이 아무렇지 않게 흘렀다.

?

  1. 이곳은 '새책소식'입니다. 0

  2. 아가씨와 밤, 기욤 뮈소 0 newfile

  3. 오래된 우물, 다나카 요시키 외 0 newfile

  4. 반상의 해바라기, 유즈키 유코 0 newfile

  5. 신의 아이들, 추종남 0 file

  6. 카인의 딸들, 콜린 덱스터 0 file

  7. 나이트 스토커, 로버트 브린자 0 file

  8. 소녀를 조심해, 테레사 토튼 0 file

  9. 그 가능성은 이미 떠올렸다, 이노우에 마기 0 file

  10. 아홉 소리나무가 물었다, 조선희 0 file

  11. 천사의 사슬, 최제훈 0 file

  12. 카마쿠라 향방 메모리즈 3, 아베 아키코 0 file

  13. 우편배달부 하나키 토우코가 바라보다, 니노미야 아츠토 0 file

  14.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아, 0 file

  15. 네온 레인, 제임스 리버크 0 file

  16. 사라진 후작, 낸시 스프링어 0 file

  17. 블러드맨, 로버트 포비 0 file

  18. 받은 만큼 복수하는 소녀, 다비드 라게르 크란츠 0 file

  19. 유의미한 살인, 카린 지에벨 0 file

  20. 동트기 힘든 긴 밤, 쯔진천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0 Next
/ 170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