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9026 댓글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이 집계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행운 이벤트’의 당첨자가 없었습니다. 아마 공동 수상작들 때문인 듯합니다. 5작품 중에 세 작품을 선택한 분들은 계시나, 1위 두 작품이 포함된 사례가 없었습니다. 준비한 선물은 다른 이벤트에서 반드시 사용하도록 하겠습니다. 

* 작년에 비해 참여자 수가 줄었습니다. 점점 줄고 있는데; 시장 탓인지 사이트 탓인지 열혈 분석 중입니다!;

*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올해도 함께해주셔서 영광입니다.

* 이 글은 출처만 표시해주시면 얼마든지 퍼가도 좋습니다.

* 데이터 집계는 작년에 이어 하나기리님이 도와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하우미스터리(howmystery.com) 선정 2013년 올해의 추리소설

집계기간 : 2014년 1월 1일 - 2014년 2월 3일

참여자 수 : 41 (유효 댓글만 추린 결과입니다)

방식 : 1인 3권 추천, 디자인 1권 추천


1위 14표

<64> 요코야마 히데오, 검은 숲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52768884


<살의의 쐐기> 에드 맥베인, 피니스 아프리카에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6655759


(개인적으로는 사연이 많은 책이긴 합니다만..) <64>는 손가락으로 구멍을 막았다가 한 번에 터뜨리는 주사기 같은 작품입니다. 평생 글을 썼던 사람이 지병으로 장기간 펜을 놓았다가 ‘마침내’ 발표한 작품이죠. 현기증이 느껴질 만큼 에너지가 응축돼 있다고 할까요. 요코야마 히데오로서는 분명히 최고작입니다.

구 동서에서 출간됐던 <살의의 쐐기>가 이렇게 금의환향하다니 무척 기쁩니다. 길고 긴 87분서 시리즈가 모두 출간되길 바랍니다. 이 작품은 공간의 배치, 사건의 전개, 캐릭터의 조명 등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될 만한 작품입니다. 물론 재미있고요.


아무튼 두 분 축하드립니다. 


3위 6표

<나를 찾아줘> 길리언 플린, 푸른숲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71848723


<레드 브레스트> 요 네스뵈, 비채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4343997


<작자미상, 미스터리 작가가 읽는 책> 미쓰다 신조, 한스미디어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59755230


아마 영화를 기점으로 다시 부각될 만한 독기 어린 작품 <나를 찾아줘>, 북유럽이 아니라 전 세계의 블루칩이 된 요 네스뵈의 <레드 브레스트>, 미스터리와 호러는 어떻게 결합되는가, 에 대한 모범적인 사례인 <작자미상>이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세 분도 축하드려요~


아래는 나머지 순위입니다.


6위 5표

<채텀 스쿨 어페어> 토머스 H. 쿡, 알에이치코리아


7위 4표

<그림자라면 지긋지긋해> 앨런 브래들리, 문학동네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미카미 엔, 디앤씨미디어


9위 3표

<데드맨> 가와이 간지, 작가정신

<브라더> 나혁진, 북퀘스트

<빙과> 요네자와 호노부, 엘릭시르

<셜록 미스터리> J.M. 에르, 단숨

<제이컵을 위하여> 윌리엄 랜데이, 검은숲


14위 2표

<검정고양이의 산책 혹은 미학강의> 모리 아키마로, 포레

<궁극의 아이> 장용민, 엘릭시르

<그녀가 죽은 밤> 니시자와 야스히코, 한스미디어

<대실 해밋> 대실 해밋, 현대문학

<마루타마치 르부아> 마도이 반, 파우스트박스

<미즈치처럼 가라앉는 것> 미쓰다 신조, 비채

<세계 추리소설 걸작선> 한스미디어

<스마일리의 사람들> 존 르 카레, 알에이치코리아

<안녕, 긴 잠이여> 하라 료, 비채

<일곱 번 죽은 남자> 니시자와 야스히코, 북로드


이하 1표

<겨자 빠진 훈제 청어의 맛> 앨런 브래들리, 문학동네

<교환살인에는 어울리지 않는 밤> 히가시가와 도쿠야, 지식여행

<난징의 악마> 모 헤이더, 펄스

<다크 플레이스> 길리언 플린, 푸른숲

<루나의 예언> 프레데릭 르누아르, 창해

<만능감정사 Q의 사건수첩> 마츠오카 케이스케, 노블엔진팝

<모래그릇> 마쓰모토 세이초, 문학동네

<북의 유즈루, 저녁 하늘을 나는 학> 시마다 소지, 검은숲

<불안한 남자> 헨닝 만켈, 곰

<붉은 낙엽> 토머스 H. 쿡, 고려원북스

<선암여고 탐정단 : 방과 후의 미스터리> 박하익, 황금가지

<성스러운 살인> 엘리자베스 조지, 현대문학

<사악한 늑대> 넬레 노이하우스, 북로드

<살인의 사계절 : 한겨울의 제물> 몬스 칼렌토프트, 문학수첩

<시리얼리스트> 데이비드 고든, 검은숲

<실업자> 피에르 르메트르, 다산책방

<아이언 하우스> 존 하트, 알에이치코리아

<오시리스의 눈> 리처드 오스틴 프리먼, 엘릭시르

<육화의 용사 1> 야마가타 이시오, 학산문화사

<장한가> 하세 세이슈, 북홀릭

<주석 달린 셜록 홈즈> 현대문학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소네 케이스케, 북홀릭

<킹을 찾아라> 노리즈키 린타로, 엘릭시르

<킹의 몸값> 에드 맥베인, 피니스 아프리카에

<트러스트 유어 아이즈> 린우드 바클레이, 해문출판사

<허구추리> 시로다이라 쿄, 디앤씨미디어

<화형법정> 존 딕슨 카, 엘릭시르

<HQ 해리 쿼버트 사건의 진실> 조엘 디케르, 문학동네

<Q&A> 온다 리쿠, 비채



베스트 커버 디자인



설문 참여자들에게 2013년은 디자인에 한해서는 통계치의 의의를 부여할 수 없을 만큼 인상적이 작품이 없었던 한해였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대부분 만족스러운 내용 때문에 예뻐 보이는 책을 선정해주셨는데요. 2014년에는 압도적인 표를 얻을 수 있는 멋진 디자인이 나오길 기대하겠습니다. 


3표

소실점의 적절한 성공 사례 <허구추리>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26794148


두 권이 손을 맞잡는 <작자미상, 미스터리 작가가 읽는 책>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59755230


핸디한 판형, 안정적인 시리즈의 전개 <87분서 시리즈> 

http://www.aladin.co.kr/search/wsearchresult.aspx?SearchTarget=Book&SearchWord=87%BA%D0%BC%AD&x=0&y=0


2표

<64>

<붉은 낙엽>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빙과> 고전부시리즈

<오시리스의 눈>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1표

<검정고양이의 산책 혹은 미학강의>

<구석의 노인 사건집>

<그리고 숙청의 문을>

<능숙한 솜씨>

<대니얼 헤이스, 두 번 죽다>

<레드브레스트>

<마루타마치 르부아>

<망향>

<미소짓는 사람>

<사악한 늑대>

<셜록 미스터리>

<아이스>

<안녕, 긴 잠이여>

<엿보기 탐의 집에 어서오세요>

<진상>

<채텀 스쿨 어페어>

<L.A 컨피덴셜>


기권 3표;

  • 비틀매니아 2014.02.05 10:05
    수고 많으셨습니다.

    올해는 공동 순위가 참 많네요. 뭔가 독보적으로 확 튀어오르는 작품이 없었던 것 같기도 하고....1위 작품마저 공동이니 말이죠. 내년 투표는 어떤 양상일지 기대됩니다. 소실점의 적절한 성공사례라는 허구추리 표지 설명이 재밌네요.^ ^
  • 롤링롤링 2014.02.05 10:14

    저... 1위 두 작품 썼었는데요... <64>랑 <살인의 쐐기>랑..... 힝;;

    (저 말고 다른 분도 있는 것 같은데요??)

  • 하나기리 2014.02.05 10:33

    안녕하세요! 저 문구의 뜻은 순위권의 5작품 중에서 세 작품을 선택한 분은 계시나 그 중에 1위 두 권을 선택한 분은 없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롤링롤링님을 비롯 몇 분들께서 1위의 두 작품을 선택하셨지만 나머지 한 권이 순위권 밖이었어요. 이전처럼 상위권 3작품을 맞춘 분이 당첨자가 되었겠지만 이번에는 1위가 공동 수상작이므로 1위 두 작품과 3위 중에서 한 작품을 선택한 분을 뽑으려 했으나 그 대상자가 없었습니다. 이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 롤링롤링 2014.02.05 10:42
    아, 그런 의미였군요. 역시 작년에 쏟아진 작품들이 고루 다 좋았기 때문일까요? 동률을 기록한 작품들도 꽤 있고, 더군다나 표지 디자인 쪽에서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계신 분들도 많네요ㅎㅎ
  • maettugi 2014.02.05 10:51

    수고하셨습니다. 저도 뽑은 <살의의 쐐기>가 1위라니 더욱 기쁘네요. <64>도 꼭 읽어봐야겠어요.

  • adiosmylovely 2014.02.06 02:37
    올해는 목표한 권수를 꼭 채워 떳떳하게(?) 표를 행사하는 유권자가 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 사파 2014.02.06 08:31
    집계 잘 봤습니다. 상위권에 랭크된 책中 미독한 책은 관심 좀 가져야겠네요.
  • 문수 2014.02.06 09:29
    수고 많으셨습니다. 64와 살의의쐐기를 읽어보려고합니다.
  • 핫키드 2014.02.06 14:48
    수고하셨습니다..^^
  • 황당당근 2014.02.06 21:34
    수고하셨습니다. 이 리스트는 책을 고를 때 염두에 두어야겠습니다.
  • decca 2014.02.06 22:32
    비록 참여자 수가 많진 않지만, 가장 막강한 리스트라고 생각됩니다. 다들 독서하실 때 많이 참고해주세요~ 그리고 다들 감사드립니다~
  • 그리움마다 2014.02.11 10:48
    고생하셨습니다.. 책읽기에 참조하겠습니다.^^...ㅋㅋㅋ
  • 프랭보우 2014.02.11 11:48
    수고 많으셨습니다.. 올해는 정말 처음 본 책이 많네요... 일에 치여서 책도 제대로 못읽는 신세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2016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미스터리 8 2017.02.13 1253
공지 [이벤트_종료] 2016년 올해의 미스터리 추천~~ 48 file 2017.01.01 2028
공지 [공지] 이벤트 참여 권한 변경 및 정족수 생성 2016.09.09 242
공지 [이벤트-종료] 2015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40 file 2015.12.28 2601
공지 로그인 유지(로그인 풀림 현상) 2015.10.07 488
공지 2014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추리소설 12 2015.02.11 6563
공지 [공지] 회원 가입이 되지 않는 오류 및 이벤트 참여 3 2014.09.19 2041
공지 게시글에 사진 넣는 법 1 file 2014.08.05 2354
» 2013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추리소설 13 2014.02.05 9026
공지 [이벤트-종료] 2013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44 file 2014.01.01 7844
133 2015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미스터리 6 file 2016.02.13 1693
132 [종료] 2014년 올해의 추리소설 추천 이벤트!! 49 file 2014.12.29 3810
131 2013년 4월 20일 하우미 그랜드 오픈!!! 36 2013.04.19 8680
130 하우미 재개장 및 임시 폐쇄 안내 12 2013.04.11 14024
129 하우미 2013년 상반기 중으로 문 닫습니다. 10 2013.04.01 14345
128 하우미 회원정리 안내 2013.03.22 12429
127 2012년 하우미스터리 선정, 올해의 추리소설! 8 file 2013.02.04 14903
126 [종료] 하우미스터리 선정, 2012년 올해의 추리소설! 48 file 2012.12.26 10001
125 <b>올바른 이메일이 아닐 때 가입되지 않습니다 </> 2 2012.09.07 7098
124 <b>새로운 부운영자를 소개합니다~</b> 19 2012.07.05 74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