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국내발간
2017.08.31 16:41

클라라 죽이기 - 고바야시 야스미

조회 수 60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앨리스 죽이기]의 후속작 [클라라 죽이기]입니다.

이 [클라라 죽이기]를 읽기 위해 [앨리스 죽이기]를 읽었습니다.

보통 후속작이 있다는 건 전작이 '최소' 볼 만하다는 얘기니까... 어쩔 수 없이 읽어야 합니다!

 

[클라라 죽이기]를 읽기에 앞서, 또 배경지식을 조금 습득하려고 대충 찾아봤습니다.

음...? [호두까기 인형]이 배경인 듯 하네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대충 안 것 처럼 [호두까지 인형]역시 대충만 알고 있습니다.

말하는 호두까기 인형이 나왔던 이야기... 그런데 클라라는 누구지?

아마 여주인공인 듯 싶습니다. 


그런데 전작을 읽으신 분이라면 알겠지만, 

후속작이 어떻게 진행될 지가 가장 궁금했습니다.

어떻게?



이하 클라라 죽이기 및 앨리스 죽이기의 주요 내용이 언급될 수 있습니다. 




전작에서 앨리스는 죽습니다. 또한 주연급인 도마뱀 빌도 사망하죠.

그리고 결말에서는 지구가 리셋... 

이 부분이 조금 의문이었습니다. 지구가 리셋되면 이상한 나라도 리셋되는 건가?

그렇다면 앨리스는 다시 살아나는건가?

아리의 마지막 대사 '안녕 앨리스'를 추억에 대한 인사라고 생각했는데 조금 복잡해집니다.


[클라라 죽이기]의 주인공은 도마뱀 빌입니다.

분명 전작에서 죽은 캐릭터인데... 

독자들의 성원인지, 작가의 뜻인지는 몰라도(당연하지만, 작가일테죠)

다시 부활시켜 주인공 역할을 맡깁니다.

뭐, 괜찮은 캐릭터였죠. 보는 이를 답답하게 만드는 그 띨띨한 행동과 대사의 도마뱀 빌과

그에 비해 상대적으로 똑똑한 지구의 아바타라 이모리의 결합은 분명 재미있어요. 매력적이죠.


그런데 말입니다. 여기서부터 큰 문제가 있어요.

빌과 이모리는 분명 다시보고 싶은 캐릭터이긴 하지만, 

이런 식으로 활용해버리면 짜증이 납니다.

전작 [앨리스 죽이기]의 매력 중 하나는 등장인물의 갑작스러운 죽음입니다.

주연 급이던 빌과 이모리를 어찌보면 허무하게 퇴장시키고, 

나중에는 주인공(?)마저 죽여버리는 전개는 아쉬움과 동시에 묘한 쾌감을 줍니다. 

죽으면 다시 볼 수 없잖아요. 아쉽지만 좋은 선택입니다.


하지만 [클라라 죽이기]에서는 죽음을 너무 남발합니다.

전작의 반전 중 하나였던, 지구에서의 죽음은 이상한 나라에 영향을 미치지 못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또 보여줍니다.

정확히 기억은 안 나는데 이모리를 네 번 쯤은 죽였을 겁니다.

물론 트릭을 위해 필요한 죽음이었고, 애초에 이 [~ 죽이기] 시리즈의 세계관 자체가 

리셋이라는걸 감안하면 모순되지 않는 설정이지만, 죽음을 통해 등장인물이 퇴장하는,

읽는 재미가 사라져버려요. 

미스터리에서 죽음을 이렇게 쉽게 써먹다니요!


그러다보니 메인 사건이라 할 수 있는 클라라 살인사건 역시 그저 그렇습니다.

별로 와닿지가 않아요. 죽든 말든. 물론 범인은 좀 궁금하지만요.

[클라라 죽이기]에서 등장하는 주요 인물들은 전작보다 더합니다.

마음을 줄 녀석이 없어요. 게다가 전작보다 더 많은 배경지식을 요구합니다.

읽으면서도 이상하다 느꼈는데, 완독 후 해설을 보니 호프만 작가의 여러 작품들을 합쳐놓은 것이더라고요.

이러니 알 턱이 있나...


마지막 결말을 통해 독자들이 궁금해 했을 것 같은

(그래서 이 책은 앨리스 죽이기 전이야, 후야?)

떡밥을 해소하는 듯 하면서 또 떡밥을 던지고 갑니다. 

아이고 두야...


그리고 [~죽이기]의 메인 트릭 중 하나는 지구와 특정 세계관 아바타라의 연결인데

이거 자꾸 이렇게 써먹으면 물립니다 물려요!


앨리스, 클라라에 이어 작가는 또 후속작을 내놓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뭔지는 까먹었습니다)

분명 실망할 것 같지만 보고 싶네요. 

묘한 작가입니다. 

별 세 개를 줄까 하다가 그래도 읽는 재미는 있으니까...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30 국내발간 맥파이 살인사건, 앤서니 호로비츠 헤론 2018.09.12 179
3929 국내발간 미스터리 클락 – 기시 유스케 행인 2018.09.10 154
3928 국내발간 크루얼티 - 스콧 버그스트롬 금귤 2018.08.18 128
3927 국내발간 동생의 비밀 zekyll 2018.07.31 192
3926 국내발간 암흑관 살인사건 - 아야츠지 유키토 (스포) seiji 2018.07.21 252
3925 국내발간 어리석은 자는 죽어야 한다 – 하라 료 행인 2018.07.10 250
3924 국내발간 모크샤, 혹은 아이를 배신한 어미 이야기 1,2 - 차무진 : 별점 2.5점 maettugi 2018.07.08 150
3923 국내발간 무저갱 – 반시연 행인 2018.07.06 168
3922 국내발간 모크샤, 혹은 아이를 배신한 어미 이야기 1.2 - 차무진 2 file 그리움마다 2018.07.02 175
3921 국내발간 순결한 탐정 김재건과 춤추는 꼭두각시, 박하루 decca 2018.06.16 228
3920 국내발간 손 힐 - 팸 스마이 지은 2018.05.13 193
3919 국내발간 암보스 - 김수안 슈메드릭 2018.04.22 262
3918 국내발간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 미카미 엔 지은 2018.04.21 225
3917 국내발간 고양이가 있는 카페의 명언 탐정 - 기타쿠니 고지 2 나혁진 2018.04.05 265
3916 국내발간 세이렌의 참회 - 나카야마 시치리 14 중립 2018.04.03 422
3915 국내발간 레이디 조커 1, 다카무라 가오루 2 decca 2018.03.21 470
3914 국내발간 언어의 7번째 기능 - 로랑 비네 행인 2018.03.09 252
3913 국내발간 여름의 레플리카 - 모리 히로시 지은 2018.02.22 207
3912 국내미발간 보기완이, 온다-사와무라 이치 구름이 2018.02.19 404
3911 국내발간 망내인, 찬호께이 decca 2018.02.16 2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7 Next
/ 197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