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국내발간
2018.01.04 22:20

황제의 코담뱃갑 - 존 딕슨 카

조회 수 16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번 독서 모임 때 심리 트릭에 대한 설명 중 언급되었던 책이다. 나중에 꼭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했고, 2018년 첫 책으로 늦지 않게 읽게 되었다. 재밌었다. 어떤 트릭이 사용되었는지 알고 보았는데도 속았다. 읽기 직전에도 앞표지와 뒤표지에서 두 번이나 '심리 트릭'이라는 글자를 보았는데도 속았다. 가장 방심한 순간에 걸려들어 속은 건가 싶다. 작품을 감상하는 데 방해가 될까 싶어 그 '순간'이 언제인지는 말하진 않겠지만, 생각해보니 나는 항상 책을 읽을 때마다 그 순간에는 무방비 상태였던 것 같다.


내용은 꽤 간단하다. 주인공 이브 닐은 네드 애투드와 이혼한 상태다. 그리고 우연한 계기로 토비 로스를 만나게 된다. 사실 토비는 언제나 이브에게서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 않았다. 그는 이브가 네드와 부부였던 시절부터 바로 옆집에 살고 있던 남자였기 때문이다. 한 차례의 과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토비의 가족들은 별다른 불만 없이 덤덤하게 그녀를 맞이해주었다. 욱하는 성격의 네드와는 달리 착하고 성실한 토비에게 끌린 이브는 곧 청혼을 받고 그의 약혼녀가 된다.


평온하던 어느 날 밤, 이브의 집에 느닷없이 네드가 쳐들어온다. 현재 이브가 살고 있는 집은 과거 네드와의 결혼 생활을 보내던 곳이기도 하기 때문에 열쇠를 가지고 있던 그는 어렵지 않게 이브의 침실로 들어올 수 있었다. 어린아이 같은 맹목적인 사랑을 보이는 네드와 말싸움을 하게 된 이브는 창문을 통해 옆 토비의 집에서 누군가 자신의 모습을 보고 혹여나 오해할까 두려워한다. 특히 이브의 침실은 건너편 토비 아버지의 서재와 바로 맞닿아 있어서 그녀는 불을 끄고 창문을 피해 자신의 모습을 숨긴다.


자신에게 사랑을 달라며 막무가내로 다가오는 네드와 전남편과 함께 있는 모습을 들킬까 두려워 그를 내쫓으려는 이브의 싸움이 격해지는 와중에 그들은 창문을 통해 우연히 살인을 목격하게 된다. 바로 토비의 아버지가 잔혹하게 살해당한 것이다. 갑자기 집으로 쳐들어 왔던 네드는 누군가 자신을 발견하면 수상히 여길 게 뻔하므로 도망치기로 한다. 이브 또한 원하던 바였으므로 네드를 내보내고 그가 집에 왔던 사실을 숨기기로 한다. 하지만 어쩌다 보니 정작 자신이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고 상황은 이브가 원치 않는 방향으로 흘러간다.


작품을 읽으면서, 특히 초반에, 수많은 말줄임표와 모호하게 흘러가는 이야기로 어리둥절했다. 하지만 덕분에 뒤로 갈수록 이야기의 비었던 공간이 차곡차곡 채워지는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아, 그땐 그래서 그랬구나. 아, 저땐 저래서 저랬구나. 심리 트릭에 관련된 작품답게 심리학자가 탐정 역할로 대신 등장해 사건을 풀어가는 장면들도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그래도 마지막에 이르러 간단했던 트릭에 속은 나 자신을 발견한 재미와는 비할 바 못 되지만 말이다.


개인적으로 짜증 나는 인물들 때문에 범인을 맞추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결국에는 맞추지도 못했지만 인물들의 다양한 모습들 덕분에 재미는 배가 되었으니 짜증 났어도 좋았다고 말해야 하는 건가. 작가가 인물들을 통해 영국과 프랑스를 비교하는 모습도 흥미로웠다. 해설을 보니 작가의 개인적인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나올 수 있던 이야기가 아닌가 싶다. 많지 않은 분량과 복잡하지 않은 이야기 속에서 한 가지 트릭을 가지고 이어나간 작품이기 때문에 나 또한 누구에게나 이 책을 추천해주고 싶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30 국내발간 맥파이 살인사건, 앤서니 호로비츠 헤론 2018.09.12 170
3929 국내발간 미스터리 클락 – 기시 유스케 행인 2018.09.10 151
3928 국내발간 크루얼티 - 스콧 버그스트롬 금귤 2018.08.18 122
3927 국내발간 동생의 비밀 zekyll 2018.07.31 188
3926 국내발간 암흑관 살인사건 - 아야츠지 유키토 (스포) seiji 2018.07.21 248
3925 국내발간 어리석은 자는 죽어야 한다 – 하라 료 행인 2018.07.10 246
3924 국내발간 모크샤, 혹은 아이를 배신한 어미 이야기 1,2 - 차무진 : 별점 2.5점 maettugi 2018.07.08 143
3923 국내발간 무저갱 – 반시연 행인 2018.07.06 162
3922 국내발간 모크샤, 혹은 아이를 배신한 어미 이야기 1.2 - 차무진 2 file 그리움마다 2018.07.02 170
3921 국내발간 순결한 탐정 김재건과 춤추는 꼭두각시, 박하루 decca 2018.06.16 226
3920 국내발간 손 힐 - 팸 스마이 지은 2018.05.13 192
3919 국내발간 암보스 - 김수안 슈메드릭 2018.04.22 253
3918 국내발간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 미카미 엔 지은 2018.04.21 220
3917 국내발간 고양이가 있는 카페의 명언 탐정 - 기타쿠니 고지 2 나혁진 2018.04.05 261
3916 국내발간 세이렌의 참회 - 나카야마 시치리 14 중립 2018.04.03 417
3915 국내발간 레이디 조커 1, 다카무라 가오루 2 decca 2018.03.21 464
3914 국내발간 언어의 7번째 기능 - 로랑 비네 행인 2018.03.09 248
3913 국내발간 여름의 레플리카 - 모리 히로시 지은 2018.02.22 204
3912 국내미발간 보기완이, 온다-사와무라 이치 구름이 2018.02.19 393
3911 국내발간 망내인, 찬호께이 decca 2018.02.16 2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7 Next
/ 197

copyright 1999 - now howmystery.com all right reseved. deccaa@gmail.com / haanakiri@gmail.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